선교 사업

예상치 못한 변화의 상황에서, 예비 선교사들은 주님과, 가족과, 신권 지도자와 상의하며 각자 주어지는 영감에 따랐다.
복음을 나누고 주님의 사업을 하는 데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교회 전체로 확산되었습니다.
새로운 부산 선교부 회장으로 데이비드 지 킬팩(David G. Killpack) 형제와 그의 아내 하이디 알 킬팩(Heidi R. Killpack)자매가 부름받았다.
시간 속으로 – 역사와 추억의 발자취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중에도 지속되는 선교 사업
'선교 사업의 미래를 품다' 코로나19에서 배운 교훈을 우리 모두 적용할 수 있습니다.
선지자의 인도에 따라 코로나19 펜데믹에 대응하는 교회와 성도들
2년간의 선교사업은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저의 간증을 강화시켰으며 저의 삶을 완전히 변화시켰습니다.
“COME AND HELP: 와서 좀 도와주세요.” 선교사들이 가족 역사의 중요성에 관해 가르치는 모습에 나는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성전 의식에 참여한 뒤에도 기억은 돌아오지 않았지만, 하나님이 계시다면 계속 봉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교회를 위해 23번의 선교 사업을 한 93세 부부, ‘사랑의 유산’을 만들어낸 비결을 이야기하다
타쿠토 장로가 가족과 이웃에게 성역을 베풀었을때 일어난 기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