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사

복음을 나누는 일은 하나님과 우리 이웃을 사랑하고, 그들과 나누고, 우리와 함께하도록 그들에게 권유하는 것만큼 간단하게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언제 어떤 방식으로 우리 기도에 응답하시라고 할 수 없습니다 … 우리는 이렇게 말해야 합니다. '전 늘 열려있고 항상 준비되어 있으며 언제나 기꺼이 듣고자 합니다’”
새로 조직된 한국 선교부의 회장으로 부름받은 게일 에드워드 카 형제는 척박 했던 주님의 포도원에서 복음 전도의 기틀을 마련했다.
Practice1
배부 센터 소식
'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 (마태복음 18:20) 대면 만남과 모임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많은 성도들이 자신을 잊고, 성신의 인도를 구하며 성역에 전념하고 있다..
주님께서 나를 기억하시고, 사랑하셔서 오랜 시간 동안 친구들을 통해 나의 길을 예비하고 계셨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는 침례받기로 결심했다.
'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마태복음 18:20)' 코로나가 이토록 장기화 될 것이라고 누가 예상했을까? 그러나 비대면 시대에도, 성역자들은 성신의 인도에 따라 새로운 방식으로 계속해서 성역을 베풀고 있다.
그동안 교회 물품을 구매하실 때 어디에 연락해야 하는지, 어떻게 구매해야 하는지 몰라 불편하셨죠? 이제 회원 분들이 보다 쉽고 간편히 배부센터에 연락하고 문의하실 수 있는 카카오채널이 개설되었습니다!
'모르몬경이 아니라 몰몬경이 된 이유' 몰몬경은 앞선 10여 년의 희생과 노력을 토대로 영적인 엔다우먼트를 받는 선교사들의 영과 권능으로 그간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한국인의 마음의 언어로 옮겨졌다.
한국 관리본부 서비스 지원부서에서 제작 전문가를 모집합니다 (지원 마감일: 7월 25일)
'한국어 몰몬경이 없던 10여년, 복음은 어떻게 전파되었을까?' 1967년 4월 11일, 조선일보에는 몰몬경의 한국어 번역에 관한 기사가 실렸다. 1956년에 최초의 전임 선교사가 도착한 이후로, 한국어 몰몬경이 출판되기까지 무슨 일이 있었을까?